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 마지막 씨름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1948.3~
김동인
1
총독부 당국의 조선어 탄압정책이 강화됨에 따라서 일반 독자층에는 그 반동으로 조선문 서적 구입이 높아졌다. 전에는 한 판(版(판)ㅡ1천 부) 발행하면 10년 걸려야 다 팔린다던 조선문 서적이 초판 3, 4천 부는 으례껏 팔리고, 좀 잘 팔리면 1만 부는 나가게쯤 되었다.
 
2
이것은 그때 막다른 곬에 든 문사들의 생활에 약간의 여유를 주었다.
 
3
그러나 단행본이라면 으례 500페이지 이상이 표준이다. 웬만한 젊은 작가들은, 500페이지를 채울 만한 작품이 없었다. 그런지라, 조선문 서적 잘 팔리는 시절에도 그 혜택을 입는 작가란 몇 사람이 되지 못하였다. 그리고 신 문 잡지 등, 신작 발표기관은 총 스톱을 한 시절이라, 이 땅의 문사들은 대개 轉業(전업)을 하거나 폐업을 하고 말았다. 그리고 御用學者,(어용학자) 御用文士(어용문사)만이 일본글로 작품을 써서 연명하고 있었다.
 
4
그때 문사들을 시달리는 협위 가운데 늘 정책적 협위 밖에, 또 '징용' 이라는 협위도 있었다. 그때의 문사들이란 대개 징용 적령자였다. 게다가 무슨 착실한 직업이 없었다. 그런 위에 교만하여 郡吏(군리), 面吏(면리)들에게 미움 사는 무리였다.
 
5
나도 역시 그 협위를 받는 축이었다. 그때 나이는 40을 겨우 지났지만 징용 연령이 50세까지로 확대됨에 따라서 그 범위 안에 들게 되어서 늘 전전긍긍하였다.
 
6
그때 '문인보국회' 회장 阿部(아부) 某(모)의 보증이 있으면 징용을 면할 수 있다 하므로 생각다 못하여 그때의 간사이던 鄭人澤(정인택)을 찾아서 그대의 간사를 내게 양도하라 하였더니 정은 그래도 간사 자리가 아깝든지, 누구 다른 사람의 간사 자리를 알선하마 약속하고 이리하여서 구한 간사 자리로써 겨우 안심을 한 형편이었다.
 
7
당시 정인택, 金龍濟(김룡제), 이무영 등은 조선총독상을 받았다 하여 아주 기개높던 때였다.
 
8
무영은 軍浦里(군포리)에 자리잡고 앉아서 고기에 굶주린 친구들이며 총독부 고관들을 초대해서 '닭고기會(회)' 등을 베풀어 대접하며, 서울서는 볼 수도 없는 호화연회 등을 하며 있었다. 총독부 제조 '문인보국회'라는 것으로 이들과 연락되는 춘원 이광수는 思陵(사릉)이라는 곳에 초당을 짓고 거기 나가 살고 있었다.
 
9
언젠가 춘원은 거기서 요한을 기탁하여 자기의 심정을 말한 바 있었다.
 
10
"내가 東亞文學者大會(동아문학자대회)로 上海(상해)에 갔을 때 그때 요한은 和信(화신)의 商用(상용)으로 상해에 왔었는데, 그때 요한은 상해 영미인의 생활을 보고 에쿠, 일본이 졌구나 깨달았지요. 그 풍부한 물자를 가진 나라를, 돌쩌귀까지 빼서 쓰는 일본이 어떻게 당하겠느냐고 심각하게 느꼈읍니다. 참 상해는 풍부하거든ㅡ."
 
11
이 말로 보아서 춘원은 지난날 일본이 꼭 이기리라는 신념하에서 그의 정직한 성격이 조선사람을 위하여 조선사람이 장차라도 살려면 일본에 협력해야 하겠다는 생각으로 '황국신민화'를 그렇게 부르짖은 모양이었다.
 
12
그때 춘원은 몹시 번민하고 있었다. 상해 등지를 돌아본 결과로 일본의 패배는 필연적인 일인 모양인데 일본이 전패하고 조선이 일본의 동반자로 몰락하면여니와, 일본 거꾸러지고, 조선이 그 탓에 소생한다면 조선 민족의 일본인화를 활동한 자기는 당연히 반역자로 몰릴 형편이라, 그 때문에 매우 번민하는 것이 분명하였다. 그때 나는 또 다른 일 때문에 춘원과 자주 만났다.
 
13
일본 전패의 최후 계단을 우리 문사들은 어떻게 뚫고 나오는가? 그 새의 조선문 박해의 기나긴 기간을 통하여 그야말로 삼순구식의 고경을 겪어온 조선 문사들이 빛나는 신생 조선의 날까지를 무엇을 먹고 무엇을 쓰고 뚫고 나오려는가?
 
14
이 가난한 문사들에게 1년간의 생활비를 뒤대에 주어서 초비상 시국을 무난히 뚫게 할 수단은 없을까?
 
15
이리하여 안출해 낸 것이 이런 수단이었다. 즉 춘원에게는 어떤 후원자가 있어서 춘원이 무슨 일을 하겠다면 몇백만 원 뒤대어 줄 호의까지 가지고 있다. 그것을 이용하고자 하였다.
 
16
춘원을 선두에 내세워 작가의 단체를 하나 조직케 하고 그것을 핑계로 몇 백만 원 끌어내어 문사 한 사람에게 수삼만 원의 현금을 지불하여 근거 없 는 문사들이 국가 비상시국에도 그 물결에 휩쓸려들지 않도록 해보자는 것 이었다. 그 계획이 진행되는 즈음에는 8월 보름달, 국가 해방이 돌연히 이 른 것이다. 동시에 신흥 조선문학도 일본인의 제압 아래서 해방되었다.
【 】마지막 씨름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13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937)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동인(金東仁) [저자]
 
194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연결하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