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 文學(문학) 開花(개화)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1948.3~
김동인
1
조선문학 발전에 있어서 《개벽》의 공적은 크게 보아야 할 것이다.
 
2
동인잡지 《창조》를 지나서 동인잡지 《폐허》와 동인잡지 《백조》― 이렇듯 신문학의 업은 동인잡지에서 싹터서, 동인잡지니만치 각각 자기네의 성곽처럼 지내다가 1922년의 동면기에 들었던 것이다.
 
3
이 동면에서 깨날 때 그들의 작품을 받아 소화할 만한 기관은 오직 《개벽》 하나였다.
 
4
인제는 《창조》니 《폐허》니 《백조》니 파당적 색채를 떠나서 한 조선의 문학자로서 모두 《개벽》에 모여들었다.
 
5
상섭이 두각을 낸 것도 《개벽》이거니와 빙허(현진건), 도향(나빈), 노작 (홍사용) 등 《백조》 잔당이며 朱耀燮(주요섭)(요한의 동생), 素月(소월)(金廷湜(김정식)) 등이 이름을 나타낸 것도 《개벽》이었다.
 
6
상섭이 먼저 나왔는지 빙허가 먼저 나왔는지는 지금 기억에 모호하지만, 곧 뒤이어 도향까지 나타나서 조선의 소설단이 찬란한 競艶(경염)을 《개벽》 지상에 전개하였다.
 
7
요한의 시도 《개벽》에 나타났다. 노작의 시도 나타났다.
 
8
더우기 민요시인 소월(김정식)의 출현은 온 문단의 경이였다.
 
9
소월은 본시 안서(김억)의 제자였다. 안서의 문하에서 시도를 닦을 적에는 그 시풍은 물론이요, 원고용지의 모양 형식까지도 스승 안서를 본따므로 우리는 그의 장래성을 아주 무시하였는데, 그가 자기의 길을 민요에서 발견하고 「朔州龜域(삭주균역)」을 노래부르며 문단에 데뷔할 때에 그의 스승 안서를 비롯하여 온 문단은 이 놀라운 천재의 출현에 입을 딱 벌렸다. 그의 스승인 안서부터가 지금껏 固持(고지)하던 자기의 시풍과 시도를 버리고 제자인 소월의 개척한 신민요를 개종을 한 것이다.
 
10
박명한 천재 김소월―.
 
11
개화해 보기 10년도 못 하여 소월은 그만 저 세상으로 갔다. 모진 술이 그 의 젊은 생명을 빼앗았다 한다. 그러나 그가 남긴 업적은 우리 민족 생명이 계속되는 동안은 영구히 우리 문학상에 빛날 것이다.
 
12
스승 안서의 손을 빌어 「素月詩集(소월시집)」이 간행되어 오늘에 이른 점은 시집 한권 못내 본 남궁벽에게 비기어 나은 편이나 소월의 업적에 대해서는 한 개 기념비라도 있을 법한 일이다.
【 】文學(문학) 開花(개화)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13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937)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동인(金東仁) [저자]
 
194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연결하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