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  한글(고어)  수정

◈ 목동문답가 ◈

해설본문 

1. 牧童歌

1
綠楊 芳草崖의 쇼 먹이 져 야
2
人間 榮辱을 아다 모르다
3
人生 百年이 플 긋 이슬리라
4
三萬 六千 일을 다 사라도 츠츠커든
5
믈며 修短이 命이어나 死生을 定스냐
6
逆旅 乾坤의 蜉蝣티 나와다가
7
功名도 못 닐오고 艸木치 석어지면
8
空山 白骨이 긔 아니 늣거온가
9
繼天立極은 聖人의 事業이요
10
流芳 百歲 大丈夫의  일리라
11
生涯 有限고 死日리 無窮니
12
有限 生涯로 석지 아일 芳名을
13
傳之永久여 與天地无窮려
14
詩書 百家語 字字이 외와 내야
15
孔孟 顔曾을 일마다 法야셔
16
稷契로 期必고 堯舜을 비저 내야
17
康衢烟月의 太平歌을 브리며셔
18
四海八荒을 壽域의 을러 두고
19
鰥寡孤獨을 德澤의 이시며
20
孫吳 아 브  衛霍믈 혜아리랴
21
萬馬千兵을 指揮間의 너허 두고
22
風雲을 브서내야 宇宙를 흔들니라
23
天山의 활을 걸고 瀚海를 여 건너
24
長劒를 혀 내야 靑天를 의지고
25
离未岡兩을 다 모라 내친 후의
26
말만 將軍印을 허리  비기 고
27
凌烟閣 像 그리고 五鼎食의 누리리다
 
28
내 재도 淺狹야 將相이 못 되여도
29
翩翩 濁世의 사나희나 되오리라
30
錦肝繡膓의 萬古를 너허 두고
31
風雲 月露를 븟 긋트로 희롱니
32
鸞鳳이 리  龜龍이 춤추 
33
祥光를 다닷  瑞色를 엿 
34
光彩 燦爛며 變化 無窮야 서로 가람 뒤트얏
35
夜光 明月과 珊瑚 白碧이 疊疊이 혓 
36
娥皇 女英이 錦瑟을 원 
37
弄玉과 王子晋이 白玉簫를 빗겻 
38
三十六帝와 上界 羣仙이
39
勻天 廣樂을 十二樓의 버러 
40
金宮玉闕의 聖人을 뫼와이져
41
靑雲紫陌의 榮寵이 그지 업다
42
天門 九重의 文翰으로 누리다가
43
石室 金匱로 萬世의 流傳면
44
쇼 먹이 져 아야 긔 아니 즐거오냐
45
이 세일 친면  일리 젼허 어브나
46
하리 삼 낼 제 눌을 아니 용케 면
47
나라히 사 쓸 제 貴淺를 아니 보니
48
하 내신 이 내 몸이 닷가면 士君子오 더뎌 두면 下愚로다
49
내 조 가지고  몸만 용챠면
50
懷寶迷邦이라 世上 뉘 알소니
51
셔히 드러스라 손고바 니리라
52
伊尹이 솟틀 지고 傅說은 달고 들고
53
呂尙이 낙시 들며 甯戚과 百里奚 쇼치기예 늘거시니
54
艱難코 쳔기야 이 사만 라마
55
天乙리 聘幣고 高宗이 夢卜니
56
後車 羆羆이 牧野의 鷹揚니
57
白石歌 긋치고 五羔皮예 플녀가니
58
人生 窮達이 貴賤이 아랑곳가
59
어와 뎌 아야 이 말을 드러다
60
風雲를 픔어다 棟梁材 가졋다
61
時命이 그러터냐 富貴를 리다
62
不識不知야 世事 려다
63
立身揚名을 外物로 더져 두고
64
煙郊 艸野의 오락가락 다
 

2. 答歌

1
어와 긔 뉘신고 엇더 사이고
2
形容이 枯槁니 楚大夫 三閭신가
3
殘魂이 零落니 柳學士 子厚신가
4
눈섭를 긔시니 시이 만흐신가
5
발 긋틀 뎌기시니 어를 보시고
6
佳氣을 라가 別恨이 듕시가
7
日暮 修竹의 혼 어득 셔 이셔셔
8
내 근심 던져 두고 므 말 시고
9
榮枯 關數고 富貴 在天이라
10
구호다 겨 오며 더져 둔 어 갈가
11
天生萬物샤 살을 일이 다 잇니
12
우리 蠢蠢여 大道를 모르와도
13
人生 져러토다 쇼치기예 아이다
14
쇼야지 어미 조차 綠陰間의 절노 노며
15
프섬지 쳐 먹고 시믈 흘니 마셔
16
누으락 닐락 며 제 으로 이기와
17
콧 코의 고 긴 곳비 굿게 야
18
고은 각 살믄 콩 지 칠지라도
19
블  녀 볏 한보를 마 메워
20
一生의 役役미 저희 즁의 볼쟉시면
21
어 가고 어야 괴로온고
22
一時의 빗나기야 犧牲만 가마
23
헌 덕셕 믈니치고 錦薦를 리 덥고
24
구 벗기 치고 紅綠으로 일어내야
25
禮官이 곳비 들고 太廟로 드러가셔
26
庖丁의 큰 도츼예 骨節이 제금 나니
27
저려 므러 보면 어  되려 고
28
우리  보아 내 분만 직희려니
 
29
古今에 어질기야 孔孟만 가마
30
匡人의 싸이시고 陳蔡의 을 보샤
31
五國 城中에 木鐸이 되오시니
32
막대 박고 밧 가더니 긔 아니 올톳던가
33
원슈를 갑푼 후의 나라히 편케 되니
34
夫差의 屬鏤劒을 伍子胥를 주단 말가
35
忠誠이 젹돗가 功績이 업돗던가
36
上蔡 東門 外예 歎黃犬은 므 일고
37
톳기를 다 잡아니 산영개 살미돗데
38
淮陰侯 므 죄로 三族지 夷滅며
39
白起 어이야 武安君도 못 지인고
40
文人은 녜로브터 사마다 薄命데
41
萬丈 光焰이 李杜만 가마
42
樓舡 迫脅의 夜郞이 어메며
43
成都 艸堂에 生計도 고초샤
44
바다 갓튼 文章이 世上의  이가
45
春風 洞庭의 믈결좃차 니러나니
46
潮洲 八千里의 故國도 멀셔이고
47
玉佩瓊琚의 글리나 못던가
48
投鄕 十二年의 罪罰이 못 던가
49
越江 가름 길 눈물 그지 업다
50
眉山 草木은 눌 위야 이우고
51
芰荷로 옷 짓고 蘭艸 얼디 차셔
52
離騷 九章의 文字야 외랴마
53
世上의 혼 셔야 澤畔의 내쳐시니
54
黃昏이 들러간들 美人이 오돗던가
55
山中에 麝香 놀니 깁피도 잇건마
56
春風이 헌야 향를 브러내니
57
산자히  살흘 면키도 어렵거든
58
단 밋기 혈 낙시를 어이야 토고
59
人生이 이어이 밀흐민들 관가
60
여 랏다가  쇽의 죽어지면
61
滔滔 萬古의 다른리 몃 치리
62
潁川의 귀 씻긴의 上流의 쇼 먹이기 엇더곰 닷니
63
내 노 드러보오  곡됴 브리라
64
長安이 어듸메오 구름이 머흐레라
65
山光이 어두오니 夕陽이 거의로다
66
功名을 뉘 아더야 富貴을 내 몰내라
67
되롱이 추혀 입고 洞簫를 빗기 잡아
68
등에 외오 타고 杏花村을 향노라
【 】목동문답가 (1)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81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1158)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 목동가 [제목]
 
임유후(任有後) [저자]
 
1661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으로 가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본문  한글  한글(고어)  수정

◈ 목동문답가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