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 8부 바다가 변(變)하야 뽕나무밭 된다고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925
김소월

1. 불운不運에 우는 그대여

1
불운(不運)에 우는 그대여, 나는 아노라
2
무엇이 그대의 불운(不運)을 지었는지도,
3
부는 바람에 날려,
4
밀물에 흘러,
5
굳어진 그대의 가슴속도.
6
모두 지나간 나의 일이면.
7
다시금 또 다시금
8
적황(赤黃)의 포말(泡沫)은 북고여라, 그대의 가슴속의
9
암청(暗靑)의 이끼여, 거치른 바위
10
치는 물가의.
 

 

2. 바다가 변變하야 뽕나무밭 된다고

1
걷잡지 못할만한 나의 이 설움,
2
저무는 봄 저녁에 져가는 꽃잎,
3
져가는 꽃잎들은 나부끼어라.
4
예로부터 일러 오며 하는 말에도
5
바다가 변(變)하여 뽕나무밭 된다고.
6
그러하다, 아름다운 청춘(靑春)의 때에
7
있다던 온갖 것은 눈에 설고
8
다시금 낯 모르게 되나니,
9
보아라, 그대여, 서럽지 않은가,
10
봄에도 삼월(三月)의 져가는 날에
11
붉은 피같이도 쏟아쳐 내리는
12
저기 저 꽃잎들을, 저기 저 꽃잎들을.
 

 

3. 황촉黃燭 불

1
황촉(黃燭)불, 그저도 까맣게
2
스러져 가는 푸른 창(窓)을 기대고
3
소리조차 없는 흰 밤에,
4
나는 혼자 거울에 얼굴을 묻고
5
뜻없이 생각없이 들여다보노라.
6
나는 이르노니, 우리 사람들
7
첫날밤은 꿈속으로 보내고
8
죽음은 조는 동안에 와서,
9
별(別) 좋은 일도 없이 스러지고 말어라.
 

 

4.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 할까 보냐

1
하소연하며 한숨을 지으며
2
세상을 괴로워 하는 사람들이여!
3
말을 나쁘지 않도록 좋게 꾸밈은
4
달라진 이 세상의 버릇이라고, 오오 그대들!
5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 할까보냐.
6
두세 번(番) 생각하라, 위선(爲先) 그것이
7
저부터 밑지고 들어가는 장사일진댄.
8
사는 법(法)이 근심은 못 같은다고,
9
남의 설움을 남은 몰라라.
10
말 마라, 세상, 세상 사람은
11
세상에 좋은 이름 좋은 말로써
12
한 사람을 속옷마저 벗긴 뒤에는
13
그를 네길거리에 세워 놓아라, 장승도 마찬가지.
14
이 무슨 일이냐, 그날로부터,
15
세상 사람들은 제각금 제 비위(脾胃)의 헐한 값으로
16
그의 몸값을 매마쟈고 덤벼들어라.
17
오오 그러면, 그대들은 이후에라도
18
하늘을 우러르라, 그저 혼자, 섧거나 괴롭거나.
 

 

5. 훗 길

1
어버이님네들이 외우는 말이
2
딸과 아들을 기르기는
3
훗길을 보자는 심성(心誠)이로라..
4
그러하다, 분명(分明)히 그네들도
5
두 어버이 틈에서 생겼어라.
6
그러나 그 무엇이냐, 우리 사람!
7
손들어 가르치던 먼 훗날에
8
그네들이 또다시 자라 커서
9
한결같이 외우는 말이
10
훗길을 두고 가자는 심성(心誠)으로
11
아들딸을 늙도록 기르노라.
 

 

6. 부부夫婦

1
오오 안해여, 나의 사랑!
2
하늘이 묶어준 짝이라고
3
믿고 살음이 마땅치 아니한가.
4
아직 다시 그러랴, 안 그러랴?
5
이상하고 별나운 사람의 맘,
6
저 몰라라, 참인지, 거짓인지?
7
정분(情分)으로 얽은 딴 두 몸이라면.
8
서로 어그점인들 또 있으랴.
9
한평생(限平生)이라도 반백년(半百年)
10
못 사는 이 인생(人生)에!
11
연분(緣分)의 긴 실이 그 무엇이랴?
12
나는 말하려노라, 아무려나,
13
죽어서도 한 곳에 묻히더라.
 

 

7. 나의 집

1
들가에 떨어져 나가 앉은 메 기슭의
2
넓은 바다의 물가 뒤에,
3
나는 지으리, 나의 집을,
4
다시금 큰길을 앞에다 두고.
5
길로 지나가는 그 사람들은
6
제가끔 떨어져서 혼자 가는 길.
7
하이얀 여울 턱에 날은 저물 때,
8
나는 문간에 서서 기다리리
9
새벽 새가 울며 지새는 그늘로
10
세상은 희게, 또는 고요하게
11
번쩍이며 오는 아침부터
12
지나가는 길손을 눈여겨 보며,
13
그대인가고, 그대인가고.
 
14
1925. 12 시집 진달래꽃
 

 

8. 새벽

1
낙엽(落葉)이 발이 숨는 못물가에
2
우뚝우뚝한 나무 그림자
3
물빛조차 어섬푸레히 떠오르는데,
4
나 혼자 섰노라, 아직도 아직도,
5
동(東)녘 하늘은 어두운가.
6
천인(天人)에도 사랑 눈물, 구름 되어,
7
외로운 꿈의 베개, 흐렸는가
8
나의 님이여, 그러나 그러나
9
고이도 붉으스레 물 질러 와라
10
하늘 밟고 저녁에 섰는 구름.
11
반(半)달은 중천(中天)에 지새일 때.
 

 

9. 구름

1
저기 저 구름을 잡아타면
2
붉게도 피로 물든 저 구름을,
3
밤이면 새캄한 저 구름을.
4
잡아타고 내 몸은 저 멀리로
5
구만리(九萬里) 긴 하늘을 날아 건너
6
그대 잠든 품속에 안기렸더니,
7
애스러라, 그리는 못한대서,
8
그대여, 들으라 비가 되어
9
저 구름이 그대한테로 내리거든,
10
생각하라, 밤저녁, 내 눈물을.
【 】8부 바다가 변(變)하야 뽕나무밭 된다고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기본 정보
◈ 기본
진달래꽃 [제목]
 
김소월(金素月) [저자]
 
192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부부
 
 
새벽
 
구름
 
백과 참조
김소월의 시집 (진달래꽃) (1925)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