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 6부 반(半)달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925
김소월

1. 가을 아침 / 가을 아침에

1
어둑한 퍼스렷한 하늘 아래서
2
회색(灰色)의 지붕들은 번쩍거리며,
3
성깃한 섭나무의 드문 수풀을
4
바람은 오다가다 울며 만날 때,
5
보일락말락하는 멧골에서는
6
안개가 어스러히 흘러 쌓여라.
 
7
아아 이는 찬비 온 새벽이러라.
8
냇물도 잎새 아래 얼어붙누나.
9
눈물에 쌓여 오는 모든 기억(記憶)은
10
피흘린 상처(傷處)조차 아직 새로운
11
가주난 아기같이 울며 서두는
12
내 영(靈)을 에워싸고 속살거려라.
 
13
그대의 가슴속이 가볍던 날
14
그리운 그 한때는 언제였었노!
15
아아 어루만지는 고운 그 소리
16
쓰라린 가슴에서 속살거리는,
17
미움도 부끄럼도 잊은 소리에,
18
끝없이 하염없이 나는 울어라.
 

 

2. 가을 저녁에

1
물은 희고 길구나, 하늘보다도.
2
구름은 붉구나, 해보다도.
3
서럽다, 높아 가는 긴 들 끝에
4
나는 떠돌며 울며 생각한다, 그대를.
 
5
그늘 깊이 오르는 발 앞으로
6
끝없이 나아가는 길은 앞으로.
7
키 높은 나무 아래로, 물 마을은
8
성긋한 가지가지 새로 떠오른다.
 
9
그 누가 온다고 한 언약(言約)도 없건마는!
10
기다려 볼 사람도 없건마는!
11
나는 오히려 못 물가를 싸고 떠돈다.
12
그 못물로는 놀이 잦을 때.
 

 

3. 반달

1
희멀끔하여 떠돈다, 하늘 위에,
2
빛 죽은 반(半)달이 언제 올랐나!
3
바람은 나온다, 저녁은 춥구나,
4
흰 물가엔 뚜렷이 해가 드누나.
 
5
어두컴컴한 풀 없는 들은
6
찬 안개 위로 떠 흐른다.
7
아, 겨울은 깊었다, 내 몸에는,
8
가슴이 무너져 내려앉는 이 설움아!
 
9
가는 님은 가슴에 사랑까지 없애고 가고
10
젊음은 늙음으로 바뀌어 든다.
11
들가시나무의 밤드는 검은 가지
12
잎새들만 저녁빛에 희그무레히 꽃 지듯 한다.
【 】6부 반(半)달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기본 정보
◈ 기본
진달래꽃 [제목]
 
김소월(金素月) [저자]
 
192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반달
 
백과 참조
김소월의 시집 (진달래꽃) (1925)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