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 14부 꽃 촉(燭)불 켜는 밤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925
김소월

1. 꽃 촉燭불 켜는 밤

1
꽃촛불 켜는 밤, 깊은 골방에 만나라.
2
아직 젊어 모를 몸, 그래도 그들은
3
「해 달 같이 밝은 맘, 저저마다 있노라.」
4
그러나 사랑은 한두번만 아니라, 그들은 모르고.
 
5
꽃촛불 켜는 밤, 어스러한 창 아래 만나라.
6
아직 앞길 모를 몸, 그래도 그들은
7
「솔대같이 굳은 맘, 저저마다 있노라.」
8
그러나 세상은, 눈물날 일 많아라, 그들은 모르고.
 
9
1925. 12 시집 진달래꽃
 

 

2. 부귀공명富貴功名

1
거울 들어 마주 온 내 얼굴을
2
좀더 미리부터 알았던들,
3
늙는 날 죽는 날을
4
사람은 다 모르고 사는 탓에,
5
오오 오직 이것이 참이라면,
6
그러나 내 세상이 어디인지?
7
지금부터 두여덟 좋은 연광(年光)
8
다시 와서 내게도 있을 말로
9
전(前)보다 좀더 전(前)보다 좀더
10
살음즉이 살련지 모르련만.
11
거울 들어 마주 온 내 얼굴을
12
좀더 미리부터 알았던들!
 

 

3. 추회追悔

1
나쁜 일까지라도 생(生)의 노력(努力),
2
그 사람은 선사(善事)도 하였어라
3
그러나 그것도 허사(虛事)라고!
4
나 역시(亦是) 알지마는, 우리들은
5
끝끝내 고개를 넘고 넘어
6
짐 싣고 닫던 말도 순막집의
7
허청(虛廳)가, 석양(夕陽)손에
8
고요히 조으는 한때는 다 있나니.
9
고요히 조으는 한때는 다 있나니.
 

 

4. 무신無信

1
그대가 돌이켜 물을 줄도 내가 아노라,
2
무엇이 무신(無信)함이 있더냐? 하고,
3
그러나 무엇하랴 오늘날은
4
야속히도 당장에 우리 눈으로
5
볼 수 없는 그것을, 물과 같이
6
흘러가서 없어진 맘이라고 하면.
 
7
검은 구름은 메기슭에서 어정거리며,
8
애처롭게도 우는 산(山)의 사슴이
9
내 품에 속속들이 붙안기는 듯.
10
그러나 밀물도 쎄이고 밤은 어두워
11
닻 주었던 자리는 알 길이 없어라.
12
시정(市井)의 흥정 일은
13
외상(外上)으로 주고받기도 하건마는.
 

 

5. 꿈길

1
물구슬의 봄 새벽 아득한 길
2
하늘이며 들 사이에 넓은 숲
3
젖은 향기(香氣) 불긋한 잎 위의 길
4
실그물의 바람 비쳐 젖은 숲
5
나는 걸어가노라 이러한 길
6
밤저녁의 그늘진 그대의 꿈
7
흔들리는 다리 위 무지개 길
8
바람조차 가을 봄 걷히는 꿈
 

 

6. 사노라면 사람은 죽는것을

1
하루라도 몇 번(番)씩 내 생각은
2
내가 무엇하려고 살려는지?
3
모르고 살았노라, 그럴 말로
4
그러나 흐르는 저 냇물이
5
흘러가서 바다로 든댈진댄.
6
일로조차 그러면, 이 내 몸은
7
애쓴다고는 말부터 잊으리라.
8
사노라면 사람은 죽는 것을
9
그러나, 다시 내 몸,
10
봄빛의 불붙는 사태흙에
11
집 짓는 저 개아미
12
나도 살려 하노라, 그와 같이
13
사는 날 그날까지
14
살음에 즐거워서,
15
사는 것이 사람의 본뜻이면
16
오오 그러면 내 몸에는
17
다시는 애쓸 일도 더 없어라
18
사노라면 사람은 죽는 것을.
 

 

7. 하다못해 죽어달래가 옳나

1
아주 나는 바랄 것 더 없노라
2
말이랴 허공이랴
3
소리만 남은 내 노래를
4
바람에나 띄워서 보낼 밖에,
5
하다못해 죽어달래가 옳나
6
좀더 높은 데서나 보았으면!
 
7
한 세상 다 살아도
8
살은 뒤 없을 것을,
9
내가 다 아노라 지금까지
10
살아서 이만큼 자랐으니,
11
예전에 지내본 모든 일을
12
살았다고 이를 수 있을진댄!
 
13
물 가에 닳아져 널린 굴 껍질에
14
붉은 가시덤불 벋어 늙고
15
어둑어둑 저문 날을
16
빗바람에 우짖는 돌무더기
17
하다못해 죽어달래가 옳나,
18
밤의 고요한 때라도 지켰으면!
 
19
1925. 12 시집 진달래꽃
 

 

8. 희망希望

1
날은 저물고 눈이 나려라
2
낯 설은 물가으로 내가 왔을 때.
3
산(山) 속의 올빼미 울고 울며
4
떨어진 잎들은 눈 아래로 깔려라.
 
5
아아 숙살(肅殺)스러운 풍경(風景)이여
6
지혜(智慧)의 눈물을 내가 얻을 때!
7
이제금 알기는 알았건마는!
8
이 세상 모든 것을
9
한갓 아름다운 눈어림의
10
그림자뿐인 줄을.
 
11
이울어 향기(香氣) 깊은 가을밤에
12
우무주러진 나무 그림자
13
바람과 비가 우는 낙엽(落葉) 위에.
 

 

9. 전망展望

1
부옇한 하늘, 날도 채 밝지 않았는데,
2
흰눈이 우멍구멍 쌓인 새벽,
3
저 남편(便) 물가 위에
4
이상한 구름은 층층대(層層臺) 떠올라라.
 
5
마을 아기는
6
무리 지어 서제(書齊)로 올라들 가고,
7
시집살이하는 젊은이들은
8
가끔가끔 우물길 나들어라.
 
9
소삭(蕭索)한 난간(欄干) 위를 거닐으며
10
내가 볼 때 온 아침, 내 가슴의,
11
좁혀 옮긴 그림장(張)이 한 옆을,
12
한갓 더운 눈물로 어룽지게.
 
13
어깨 위에 총(銃) 매인 사냥바치
14
반백(半白)의 머리털에 바람 불며
15
한번 달음박질. 올 길 다 왔어라.
16
흰눈이 만산편야(滿山遍野)에 쌓인 아침.
 

 

10.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1
「가고 오지 못한다」 하는 말을
2
철없던 내 귀로 들었노라.
3
만수산(萬壽山) 을 나서서
4
옛날에 갈라선 그 내님도
5
오늘날 뵈올 수 있었으면.
 
6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7
고락에 겨운 입술로는
8
같은 말도 조금 더 영리하게
9
말하게도 지금은 되었건만,
10
오히려 세상 모르고 살았으면!
 
11
「돌아서면 무심타」고 하는 말이
12
그 무슨 뜻인 줄을 알았으랴,
13
제석산(啼昔山) 붙는 불은 옛날에 갈라선 그 내님의
14
무덤의 풀이라도 태웠으면!
 
15
1925. 12 시집 진달래꽃
【 】 14부 꽃 촉(燭)불 켜는 밤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기본 정보
◈ 기본
진달래꽃 [제목]
 
김소월(金素月) [저자]
 
192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김소월의 시집 (진달래꽃) (1925)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