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 10부 바리운 몸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925
김소월

1. 우리집

1
이바루
2
외따로 와 지나는 사람 없으니
3
밤 자고 가자 하며 나는 앉어라.
 
4
저 멀리, 하느편(便)에
5
배는 떠나 나가는
6
노래 들리며
 
7
눈물은
8
흘러나려라
9
스르르 내려 감는 눈에.
 
10
꿈에도 생시에도 눈에 선한 우리 집
 
11
또 저 산(山) 넘어 넘어
12
구름은 가라.
 

 

2. 들놀이 (들도리) / 들돌이

1
들꽃은
2
피어
3
흩어졌어라.
 
4
들풀은
5
들로 한 벌 가득히 자라 높았는데
6
뱀의 헐벗은 묵은 옷은
7
길 분전의 바람에 날아 돌아라.
 
8
저 보아, 곳곳이 모든 것은
9
번쩍이며 살아 있어라.
10
두 나래 펄쳐 떨며
11
소리개도 높이 떴어라.
 
12
때에 이내 몸
13
가다가 또다시 쉬기도 하며,
14
숨에 찬 내 가슴은
15
기쁨으로 채워져 사뭇 넘쳐라.
 
16
걸음은 다시금 또 더 앞으로……
 

 

3. 바리운 몸

1
꿈에 울고 일어나
2
들에
3
나와라.
 
4
들에는 소슬비
5
머구리는 울어라.
6
들 그늘 어두운데
 
7
뒷짐지고 땅 보며 머뭇거릴 때.
 
8
누가 반딧불 꾀어드는 수풀 속에서
9
간다 잘 살어라 하며, 노래 불러라.
 

 

4. 엄숙

1
나는 혼자 뫼 위에 올랐어라.
2
솟아 퍼지는 아침 햇볕에
3
풀잎도 번쩍이며
4
바람은 속삭여라.
5
그러나
6
아아 내 몸의 상처(傷處)받은 맘이여
7
맘은 오히려 저프고 아픔에 고요히 떨려라
8
또 다시금 나는 이 한때에
9
사람에게 있는 엄숙을 모두 느끼면서.
 

 

5.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보섭대일 땅이 있었더라면

1
나는 꿈을 꾸었노라, 동무들과 내가 가즈런히
2
벌 가의 하루 일을 다 마치고
3
석양에 마을로 돌아오는 꿈을,
4
즐거이, 꿈 가운데.
 
5
그러나 집 잃은 내 몸이여,
6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섭대일 땅이 있었더면!
7
이처럼 떠돌으랴, 아침에 점을 손에
8
새라 새로운 탄식을 얻으면서.
 
9
동이랴 남북이랴,
10
내 몸은 떠가나니, 볼지어다,
11
희망의 반짝임은, 별빛이 아득임은,
12
물결뿐 떠올라라, 가슴에 팔다리에.
 
13
그러나 어쩌면 황송한 이 심정을! 날로 나날이 내 앞에는
14
자칫 가느른 길이 이어 가라. 나는 나아가리라.
15
한걸음 또 한걸음. 보이는 산 비탈엔
16
온 새벽 동무들 저 저혼자......산경(山耕)을 김매이는.
 
17
1925. 12 시집 진달래꽃
 

 

6. 밭 고랑 우에서 / 밭 고랑 위에서

1
우리 두 사람은
2
키 높이 가득 자란 보리 밭, 밭고랑 위에 앉았어라.
3
일을 마치고 쉬는 동안의기쁨이여.
4
지금 두 사람의 이야기에는 꽃이 필 때.
 
5
오오 빛나는 태양은 내려 쪼이며
6
새 무리들도 즐거운 노래, 노래 불러라.
7
오오 은혜여, 살아 있는 몸에는 넘치는 은혜여,
8
모든 은근스러움이 우리의 맘 속을 차지하여라.
 
9
세계의 끝은 어디?자애의 하늘은 넓게도 뎦였는데,
10
우리 두 사람은 일하며, 살아 있었어.
11
하늘과 태양을 바라보아라 날마다 날마다도,
12
새라 새로운 환희를 지어내며, 늘 같은 땅 위에서.
 
13
다시 한번 활기 있게 웃고 나서, 우리 두 사람은
14
바람에 일리우는 보리밭 속으로
15
호미 들고 들어 갔어라, 가지런히.
16
걸어 나아가는 기쁨이여, 오오 생명의 향상이여.
 

 

7. 저녁 때

1
마소의 무리와 사람들은 돌아들고, 적적(寂寂)히 빈 들에,
2
엉머구리 소리 우거져라.
3
푸른 하늘은 더욱 낫추, 먼 산(山)비탈길 어둔데
4
우뚝우뚝한 드높은 나무, 잘 새도 깃들어라.
 
5
볼수록 넓은 벌의
6
물빛을 물끄럼히 들여다보며
7
고개 수그리고 박은 듯이 홀로 서서
8
긴 한숨을 짓느냐. 왜 이다지!
 
9
온 것을 아주 잊었어라, 깊은 밤 예서 함께
10
몸이 생각에 가볍고, 맘이 더 높이 떠오를 때.
11
문득, 멀지 않은 갈숲 새로
12
별빛이 솟구어라.
 

 

8. 합장合掌

1
나들이. 단 두 몸이라. 밤 빛은 배여와라.
2
아, 이거 봐, 우거진 나무 아래로 달 들어라.
3
우리는 말하며 걸었어라, 바람은 부는 대로.
 
4
등(燈)불 빛에 거리는 헤적여라, 희미(稀微)한 하느편(便)에
5
고이 밝은 그림자 아득이고
6
퍽도 가까힌, 풀밭에서 이슬이 번쩍여라.
 
7
밤은 막 깊어, 사방(四方)은 고요한데,
8
이마즉, 말도 안하고, 더 안가고,
9
길가에 우뚝하니. 눈감고 마주서서.
 
10
먼먼 산(山). 산(山)절의 절 종(鍾)소리. 달빛은 지새어라.
 

 

9. 묵념默念

1
이슥한 밤, 밤기운 서늘할 제
2
홀로 창(窓)턱에 걸어앉아, 두 다리 늘이우고,
3
첫 머구리 소리를 들어라.
4
애처롭게도, 그대는 먼첨 혼자서 잠드누나.
 
5
내 몸은 생각에 잠잠할 때. 희미한 수풀로써
6
촌가(村家)의 액(厄)막이 제(祭)지내는 불빛은 새어오며,
7
이윽고, 비난수도 머구 소리와 함께 잦아져라.
8
가득히 차오는 내 심령(心靈)은…… 하늘과 땅 사이에.
 
9
나는 무심히 일어 걸어 그대의 잠든 몸 위에 기대어라
10
움직임 다시없이, 만뢰(萬)는 구적(俱寂)한데,
11
조요(照耀)히 내려 비추는 별빛들이
12
내 몸을 이끌어라, 무한(無限)히 더 가깝게.
【 】10부 바리운 몸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기본 정보
◈ 기본
진달래꽃 [제목]
 
김소월(金素月) [저자]
 
192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김소월의 시집 (진달래꽃) (1925)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