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한글(본문작성중)  수정

◈ 일동장유가 (日東壯遊歌) ◈

◇ 일동장유가 제일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1763년 (영조 39년)
1
일생을 살아감에 성품이 어설퍼서 입신 출세에는 뜻이 없네.
2
진사 정도의 청렴하다는 명망으로 만족하는데 높은 벼슬은 해서 무엇하겠는가?
3
과거 공부에 필요한 도구를 모두 없애 버리고 자연을 찾아 놀러 다니는 옷차림으로
4
전국을 두루 돌아다니며 명산대천을 다 본 후에,
5
음풍농월하며 금강 유역에서 은거하고 지냈는데,
6
서재에서 나와 세상 소식을 들으니
7
일본의 통치자 토쿠가와 이에시게가 죽고 우리나라에 친선 사절단을 청한다네.
 
8
이 때가 어느 때인고 하면 계미년 8월 3일이라.
9
경복궁에서 임금님께 하직하고 남대문으로 내달아서
10
관우의 사당 앞을 얼른 지나 전생서에 다다르니,
11
사신 일행을 전송하려고 만조백관이 다 모였네.
12
곳곳마다 장막이 둘러쳐 있고 집집마다 안장을 얹은 말이 대기하고 있도다.
13
전후 좌우로 모여들어 인산인해가 되었으니
14
정 있는 친구들은 손을 잡고 장도를 걱정하고,
15
철 모르는 소년들은 한없이 부러워하네.
 
16
석양이 거의 되니 하나하나 이별하고
17
출발 신호에 따라 차례로 떠나갈 때에,
18
절과 부월 앞을 인도하는 군관이 국서를 인도하고
19
비단으로 만든 양산과 순시 영기가 사신을 중심으로 모여 섰다.
20
나 역시 뒤를 따라 역마에 올라 타니,
21
때때옷을 입은 지로 나장이 깃을 꽂고 앞에 서고
22
마두서자가 부축하고 쌍두마를 잡았구나.
23
청파역졸이 큰 소리로 외치는 권마성은 무슨 일인가?
24
아무리 말려도 정해진 의식이라고 굳이 하네.
25
수염이 허옇게 센 늙은 선비가 갑자기 사신 노릇함이
26
우습고 괴이하니 남 보기에 부끄럽다.
 
27
(중략)
 
28
거센 바람에 돛을 달고 여섯 척의 배가 함께 떠날 때,
29
악기 연주하는 소리가 산과 바다를 진동하니
30
물 속의 고기들이 마땅히 놀람직하도다.
31
부산항을 얼른 떠나 오륙도 섬을 뒤로하고
32
고국을 돌아보니 밤빛이 아득하여
33
아무 것도 아니 보이고, 바닷가에 있는 군영 각 항구의
34
불빛 두어 점이 구름 밖에서 보일 듯 말 듯하다.
 
35
선실에 누워서 내 신세를 생각하니
36
가뜩이나 마음이 어지러운데 큰 바람이 일어나서,
37
태산 같은 성난 물결이 천지에 자욱하니,
38
만 석을 실을 만한 큰 배가 마치 나뭇잎이 나부끼듯
39
하늘에 올랐다가 땅 밑으로 떨어지니,
40
열두 발이나 되는 쌍돗대는 나뭇가지처럼 굽어 있고
41
쉰 두 폭으로 엮어 만든 돛은 반달처럼 배가 불렀네.
42
큰 우렛소리와 작은 벼락은 등 뒤에서 떨어지는 것 같고,
43
성난 고래와 용이 물 속에서 희롱하는 듯하네.
44
선실의 요강과 타구가 자빠지고 엎어지고
45
상하 좌우에 있는 선실의 널빤지는 저마다 소리를 내는구나.
 
46
이윽고 해가 돋거늘 굉장한 구경을 하여 보세.
47
일어나 선실 문을 열고 문설주를 잡고 서서,
48
사면을 바라보니 아아! 굉장하구나,
49
인생 천지간에 이런 구경이 또 있을까?
50
넓고 넓은 우주 속에 다만 큰 물결뿐이로세.
51
등 뒤로 돌아보니 동래의 산이 눈썹만큼이나 작게 보이고
52
동남쪽을 돌아보니 바다가 끝이 없네.
53
위 아래 푸른 빛이 하늘 밖에 닿아 있다.
54
슬프다. 우리의 가는 길이 어디란 말인가?
55
함께 떠난 다섯 척의 배는 간 곳을 모르겠도다.
56
사방을 두루 살펴보니 이따금 물결 속에
57
부채만한 작은 돛이 들락날락하는구나.
 
58
배 안을 돌아보니 저마다 배멀미를 하여
59
똥물을 다 토하고 까무라쳐서 죽게 앓네.
60
다행하도다. 종사상은 태연히 앉았구나.
61
선실에 도로 들어와 눈 감고 누웠더니
62
대마도가 가깝다고 사공이 말하거늘
63
다시 일어나 나와 보니 십 리는 남았구나.
64
왜선 십여 척이 배를 끌려고 마중을 나왔네.
65
그제서야 돛을 내리고 뱃머리에 줄을 매어
66
왜선에 줄을 던지니 왜놈이 그것을 받아
67
제 배에 매어 놓고 일시에 노를 저으매
68
배가 편안하고 조용하게 움직여 좌수포로 들어가니
69
시간을 오후 3-5 쯤 되었고 짐을 실은 배는 먼저 와 있다.
 
70
포구로 들어가며 좌우를 둘러보니,
71
깎아지른 듯한 산봉우리의 모습이 몹시도 아름답다.
72
소나무, 삼나무, 대나무, 잣나무, 귤유 등감 등이 모두 다 등청일세.
73
왜인 종자 여섯 놈이 금도졍에 앉아 있구나.
74
인가가 드믈어서 여기 세집 저기 네 집.
75
합하여 헤아리면 오십 호가 넘지 않는다.
76
집 모습이 몹시 높아서 노적더미 같구나.
 
77
구경하는 왜인들이 산에 앉아 굽어본다.
78
그 중의 남자들은 머리를 깎았으되
79
뒤통수만 조금 남겨 고추상투를 하였고,
80
발벗고 바지 벗고 칼 하나씩 차고 있으며,
81
여자들의 치장은 머리를 깎지 않고
82
밀기름을 듬뿍 발라 뒤로 잡아매어
83
족두리 모양처럼 둥글게 감았고,
84
그 끝은 둘로 틀어 비녀를 질렀으며
85
노소와 귀천을 가리지 않고 얼레빗을 꽂았구나.
86
의복을 보아하니 무 없는 두루마기
87
한 동으로 된 옷단과 막은 소매가 남녀 구별 없이 한가지요,
88
넓고 크게 접은 띠를 느슨하게 둘러 띠고
89
늘 쓰는 모든 물건은 가슴 속에 다 품었다.
90
남편이 있는 여자들은 이를 검게 칠하고
91
뒤로 띠를 매었고, 과부, 처녀 , 계집아이는
92
앞으로 띠를 매고 이를 칠하지 않았구나.
 
93
(중략)
 
94
점심 먹고 길 떠나서 이십 리를 겨우 가서
95
날이 저물고 큰 비가 내리니 길이 끔찍하게 질어서
96
미끄러워 자주 쉬어야 하기에,
97
가마 멘 다섯 놈이 서로 돌아가며 교대하되
98
갈 길이 전혀 없어서 둔덕에 가마를 놓고
99
한참 동안 머뭇거리면서 갈 뜻이 없는지라.
100
사방을 둘러보니 천지가 어둑어둑하고
101
일행들은 간 곳이 없고 등불은 꺼졌으니,
102
지척을 분간할 수 없고, 넓고 넓은 들 가운데서
103
말이 통하지 않는 왜놈들만 의지하고 앉았으니,
104
오늘 밤의 이 상황은 몹시 외롭고 위태하다.
105
가마꾼이 달아나면 낭패가 오죽할까.
106
그놈들의 옷을 잡아 흔들어 뜻을 보이고,
107
가마 속에 있던 음식을 갖가지로 내어 주니,
108
저희들끼리 지껄이며 먹은 후에 그제서야 가마를 메고
109
조금씩 나아가는데 곳곳에 가서 이러하니
110
만일 음식이 없었더라면 필연코 도주했을 것이다.
111
삼경쯤이나 되어서야 겨우 대원성에 들어가니
112
머리가 아프고 구토하여 밤새도록 몹시 앓았다.
 
113
16일에 비옷을 입고 강호(동경)로 들어갈 때에
114
왼편은 마을이요, 오른편은 바다(태평양)로다.
115
산을 피하고 바다를 향해 있는 들판이 옥야 천리로 생겼는데
116
높은 누각과 집들은 사치스럽고 사람들이 번성하다.
117
성곽의 높고 장한 모습과 다리와 배의 대단한 모습이
118
대판성 서경보다 3배는 더하구나.
119
좌우에 구경하는 사람이 몹시 장하고 숫자가 많으니
120
어설픈 붓끝으로는 이루 다 적지 못하겠도다.
121
삼십 리 오는 길이 빈틈없이 인파로 이어져 있으니,
122
대체로 헤아려 보면 백만이 여럿이로구나.
123
여자들의 모습이 아름답기가 명고옥(나고야)과 한가지다.
 
124
실상사로 들어가니 여기도 무장주일세,
125
처음에 덕천 가강(도쿠카와 이에야스)이 무장주의 태수로서,
126
풍신 수길이 죽은 후에 그 가계를 없애 버리고,
127
이 땅(강호)에 도읍을 정하여 강하고 풍요로우며,
128
일을 계획함이 신중 은밀하며 법령도 엄격하고
129
생각하는 것도 깊어서 왜국을 통일하니,
130
아무튼 제 무리에서는 영웅이라고 하겠도다.
131
덕천 가강이 죽은 후에 자손이 이어져서
132
이 때까지 누려 오니 복력이 기특하다.
133
17일에는 비가 개지 않아서 실상사에서 묵었다.
 
134
(하략)
【 】일동장유가 제일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게시작품”
▪ 전체 순위 : 45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1683)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인겸(金仁謙) [저자]
 
1764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아직 미완성
 
김인겸의 장편 기행 가사 - 1764년 (조선 영조 40년)
목록 참조
참조 :
【전문】연행가(燕行歌)
외부 참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인용 디렉터리
☞ [구성] (참조)원문/전문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한글(고어)  한글(본문작성중)  수정

◈ 일동장유가 (日東壯遊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