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한글(고어)  한글  수정

◈ 한양오백년가 (漢陽五百年歌) ◈

◇ 13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913년
사공수
1
우리 국가 생각하면
2
상감님의 하는 일과
3
중전의 하는 도리,
4
어이 그리 이상하며
5
어이 저리 무던한가?
6
가련하고 망연한가?
7
오백 년 저 사직을
8
계계승승 하였더니,
9
어찌타가 우리 상감
10
국운도 그만이요,
11
세상도 다했던가?
12
삼천 리 이 강산을
13
일조에 허실하고,
14
오백 년 중한 사직
15
전할 곳이 전혀 없네.
 
16
슬프다, 우리 상감!
17
절통한 우리 상감!
18
신세 이리 되실 줄을
19
미리 요량하셨으면,
20
임오년(1882) 軍變 후에
21
충신 상소 살펴보고,
22
정신을 다시 차려
23
改過遷善 하셨으면,
24
부모를 잘 섬기고
25
국정을 선치하고
26
조정을 돈정하고
27
백성을 보존하면,
28
일본국이 강성한들
29
이 지경은 못될 것을,
30
人必自侮 하온 후에
31
저 나라를 滅之하고,
32
상감님의 이 나라를
33
상감이 먼저 쳐서,
34
일본서 와서 치니
35
옛 말씀이 그르던가?
 
36
국가에서 많은 災變
37
몇 번이나 났건마는,
38
망할 징조 모르시고
39
한결같이 조심 없어,
40
내 나라를 망케 하니
41
어이 그리 애달프오.
42
저 강물에 허친 쌀을
43
外處에 봉치하고,
44
저 강물에 던진 돈을
45
外處에 감췄으면,
46
남의 料는 안 자실 걸
47
지금도 후회 없어.
 
48
원통하다 상감님은
49
쓸데없는 흥덕궁의,
50
종실에 홀로 앉아
51
필부 몸이 되었으니,
52
생각하면 아득하고
53
깨달으면 맹랑하지.
54
滿朝百官 좋은 신하
55
일조에 간 데 없고,
56
三千宮女 많은 나인
57
어떤 임금 모셨는고?
 
58
한양 성중 돌아보면
59
이전 한양 아니로다.
60
사십 리를 周回 삼아
61
철통 같은 굳은 성이
62
모래 방천 잠깐이라.
63
천장만장 높은 봉이
64
三角山을 바라보니
65
覆政山이 분명하다.
66
五江水 흐른 물결
67
소리조차 처량하다.
68
한양성을 하직하고
69
서해로 朝會 간다.
70
國破君亡 우리 한양
71
君臣有義 간 데 없다.
 
72
柱石之臣 장동김씨
73
지금도 조선인가?
74
칠백 탕건 민씨들이
75
탕건 쓸 때 신하더니,
76
그 많던 탕건 신하
77
어디로 가고 없나?
78
(칠백 탕건 얼굴이
79
상감 곁에 가면
80
오백 중 다섯 신하
81
임금 사생 괴었던가?)
 
82
국초로 민씨들이
83
國恩을 하였으되
84
민중전이 제일인가?
85
閔泳煥 하나로
86
각국이 알았으니
87
민씨에는 중시조라.
 
88
슬프다, 우리 한양!
89
한양 판세 어떠턴가?
90
임금 하나 버려두고
91
적적히 왕래 없네.
92
이웃 영감같이 하고
93
모른 사람같이 하네.
94
사방으로 흩어져서
95
머리 깎고 觀察(使 노릇) 하며,
96
각처로 내려가서
97
사포 쓰고 郡守 되니,
98
예의 동방 우리나라
99
君臣有義 이렇던가?
100
그 많던 충신들이
101
지금은 어데 있나?
102
그 많던 열사들이
103
어느 곳에 가고 없나?
104
귀하도다! 귀하도다!
105
충신 열사 귀하도다!
106
충신 열사 있었으면
107
저 임금이 저리 될까?
 
108
어느 임금 불쌍한고?
109
한양 임금 불쌍하다.
110
오늘같이 추운 날에
111
궁방이나 더웠던가?
112
아침볕이 돋아날 제
113
등을 끄고 나앉으니,
114
따뜻하다 이 볕살은.
115
상감에게 드리고자.
116
이상하다, 우리 임금.
117
충신 열사 한을 마오.
118
송도가 망할 적에
119
충신이 칠십이요,
120
한양이 망할 적에
121
소인이 칠십이라.
122
충신 열사 상관없소.
123
임금에게 달린 게라.
 
124
우리나라 임금님이
125
도읍한 지 삼십 대라.
126
玉璽 놓고 등극한 이
127
스물여섯 임금이라.
128
追崇하신 그 임금은
129
누구누구 追崇인고?
130
德宗 元宗 追崇이요
131
眞宗 翼宗 追崇이라.
 
132
이십팔 왕 임금 중에
133
내친 임금 누구던가?
134
연산주와 광해주라.
 
135
임금은 그러하나
136
왕비도 합하니,
137
안변한씨 왕비 하나,
138
곡산강씨 왕비 하나,
139
경주김씨 왕비 둘과,
140
여주민씨 왕비 넷이,
141
청송심씨 왕비 셋이,
142
안동김씨 왕비 하나,
143
여산송씨 왕비 하나,
144
파평윤씨 (왕비) 넷이,
145
청주한씨 왕비 다섯,
146
거창신씨 왕비 하나,
147
나주박씨 왕비 둘,
148
연산(여산)김씨 왕비 하나,
149
능주구씨 왕비 하나,
150
양주조씨 왕비 하나,
151
덕수장씨 왕비 하나,
152
청주김씨 왕비 둘과,
153
안동김씨 왕비 셋이,
154
남양홍씨 왕비 하나,
155
광산김씨 (왕비) 하나,
156
황흥(함종)어씨 왕비 하나,
157
당성(달성)서씨 왕비 하나,
158
풍양조씨 왕비 둘과,
159
풍산홍씨 왕비 하나,
160
연산 광해 왕비까지
161
사십사 왕비로다.
 
162
연산 배위 신부인과
163
광해 배위 유부인은,
164
두 부인을 함께 모아
165
後錄에 記錄함은,
166
내친 임금 탓이로다.
 
167
우리 조선 우리나라
168
조선 된 지 언제던가?
169
太白山 檀木下에
170
神人 하나 내려와서,
171
임금으로 들어 앉아
172
善治를 하셨으니,
173
무이이화 훈훈하여
174
태고 적 시절일레.
175
이 때가 어느 때야?
176
堯 임금과 같이 섰네.
177
堯舜禹湯 다 지내고
178
文王 때에 이르러서,
179
文王께서 箕子 봉해
180
조(선) 국왕 삼았으니,
181
箕子 임금 거동 보소.
182
평양의 도읍 보소.
183
治國治民 하올 적에
184
八條目을 베풀어서,
185
仁義禮智 가르치니
186
晝宵風化 이 아닌가?
187
고구려 백제성은
188
칠백오 년 다 지내고,
189
박․석․김 신라국은
190
구백구십 다 지내고,
191
王建 태조 고려국의
192
사백칠십 다 지내니,
 
193
장할씨고 우리 태조
194
한양에 도읍하사,
195
箕子 遺風 이어내사
196
三綱五倫 어진 법과,
197
仁義禮智 좋은 법을
198
日月같이 밝혀 놓고,
199
君君臣臣 엄절하고
200
父父子子 친밀하여,
201
이렇듯이 좋은 풍속
202
상하간에 同覺하여,
203
家家이 화락하고
204
戶戶이 화순터니,
205
堯舜 世界 언제던가?
206
夏禹 天地 이 때로다.
 
207
이같이 좋은 나라
208
십여 대를 지나와서,
209
효종 때에 이르러서
210
四色이 새로 난다.
211
四色이 무엇인가?
212
老論인지, 南人인지,
213
少論인지, 小北인지,
214
이것이 四色일세.
215
尤庵 선생 老論 되고ᅟᅟᅟ(尤庵 : 宋時烈의 호)
216
眉叟 선생 南人 되고ᅟᅟᅟ(眉叟 : 許穆의 호)
217
明齋 선생 少論이요ᅟᅟᅟ(明齋 : 尹拯의 호)
218
계남 선생 小北이라.
 
219
이후로 풍속 되어
220
南人 老論 척이 지고
221
少論 小北 척이 져서,
222
벼슬에도 척이 지고
223
혼인에도 분간 있어,
224
南老 通婚 아니 되고
225
少論 小北 겨우 하니,
226
이게 역시 폐단이라.
 
227
혼인을 말할진대
228
南人 집 좋은 혼인
229
老論 집 원통하고,
230
老論 집 좋은 혼인
231
南人 집 절통하다.
232
後生을 두고 보면
233
老論이라 稱託하고
234
南人 선생 險言하고,
235
南人이라 稱託하고
236
老論 선생 誹謗하니,
237
色目 좇아 是非 나면
238
後生 행실 無嚴하다.
239
南老 色目 일어날 때
240
嫡庶 분간 是非 난다.
241
嫡庶 분간 언제 났나?
242
上古부터 있느니라.
243
정처 아들 嫡子 되고
244
첩의 소생 庶子로다.
245
嫡派인지 庶派인지
246
嫡庶가 이리 되니,
247
상놈 딸에 장가가니
248
이것이 嫡庶(嫡子) 되고,
249
양반 과부 데려다가
250
그 몸에 아들 나도
251
그 자손이 庶子 되니,
252
주제넘은 嫡庶法이
253
이렇게도 더럽도다.
254
嫡庶 분간 대단하다.
255
嫡家들은 嫡家대로
256
서로 가려 혼인하니,
257
庶派들은 庶派대로
258
서로 찾아 혼인하니,
259
이것이 웬일이오?
260
우리 조선 惡俗이라.
 
261
세상 사람 만물 두고 보면
262
천지도 변하나니,
263
오월유월 너무 더워
264
견디지 못하다가,
265
동지섣달 雪寒風에
266
너무 추워 못 견디니,
267
사람 역시 이 이치라.
 
268
우리 조선 풍속 보소.
269
양반이라 하는 사람
270
지 좋은 그것 믿고,
271
상놈 잡아 討索하니
272
상놈은 죽어난다.
273
명현 자손 까딱하면
274
(양반) 팔월 추석 섣달까지
275
가만히 앉았다가,
276
상놈에게 나는 돈을
277
제 돈 같이 마구 쓰니
278
그 짓인들 될 것인가?
279
그러므로 이 세상에
280
班常 분간 없어졌네.
 
281
만물이 극성하면
282
필경에는 쇠해지고,
283
양반이 극성하면
284
상놈이 도로 되니,
285
양반질은 하올 망정
286
양반으로 말한대도,
287
前朝 양반 고사하고
288
我朝 양반 두고 보면,
289
오백 년을 두고
290
班常 분간 정한 후에,
291
양반은 양반이요,
292
아전은 아전이요,
293
주인은 주인이요,
294
상놈은 상놈이요,
295
종놈은 종놈이요,
296
백성은 백성이요,
297
(아전은 아전이요,)
298
上下가 있는 법이
299
하늘같이 높았더니,
300
지금 세상 돌아보면
301
대패로 민 듯하니,
302
슬프다, 양반들아!
303
양반 생각 하지 마라.
304
양반 분간 보자 하면
305
後世 上世에 다시 보세.
306
아무리 생각해도
307
이 세상에 그만일세.
308
오백 년 양반되어
309
무엇이 부족턴가?
 
310
가엾도다! 가엾도다!
311
한양가를 짓고 보니
312
슬픈 회포 나는것이
313
測量치 못할러라.
【 】13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백과사전 연결하기
▣ 기본 정보
◈ 기본
# 한양오백년가 [제목]
 
# 사공수 [저자]
 
1913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가사 (한양가)
목록 참조
참조 :
【원문】한양태평가(漢陽太平歌) - 한산거사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고대 시가 > 가사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한글(고어)  한글  수정

◈ 한양오백년가 (漢陽五百年歌)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