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 《東亞日報(동아일보)》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1948.3~
김동인
1
《창조》 1920년 5월호 맨 끝에 6호 활자로 동아일보의 창간을 축하하는 글이 늘봄 전영택의 문장으로 실리어 있다. 그 글을 보면 마치 어른이 어린이의 장래를 축복하는 듯한 사랑과 귀염이 가득 든 문장이다.
 
2
언론기관으로 순전히 민간의 자본과 민간의 기술과 민간의 힘으로 생겨나는 동아일보를 《창조》는 진심으로 어른답게 축복한 것이었다.
 
3
초창기에서 중간기까지의 조선문인으로서의 동아일보에 한 때(잠깐이라도) 적을 두어 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4
(아마 따로 제 직장을 가지지 않은 사람으로는 나 한 사람이 아닐까 이렇게 나는 생각한다) 얼른 꼽아 볼지라도 맨 초창기 동아일보에 천원 오천석, 제월 염상섭이 있 었고 춘원 이광수와 주요한이며, 안서 김억이며, 빙허 현진건이며, 춘성이며, 누구누구 枚學(매학)키 힘들 지경이다.
 
5
그러면서도 또한 동아일보같이 조선문학을 학대하고 박대한 언론기관도 또한 없다.
 
6
조선의 문인으로 동아일보에게 쓰라린 박대를 받아 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춘원이 동아일보의 편집국장으로 있으면서 춘원 자신부터가 문인으로서는 학대를 받았으니 더 할말 없을 것이다)이며, 동아일보가 바야흐로 싹트려는 조선문학에 대하여 범한 과오가 또한 심한 바 있다.
 
7
이것도 아래에 차례로 기회 생길 때마다 쓰겠거니와 그 탄생(발간)을 그렇듯 진심으로 축복하였던 우리는 그 축복을 내심 후회하고 취소하였던 것이다.
 
8
다른 신문(時代日報(시대일보)며 朝鮮日報(조선일보) 등)이 그래도 좀 양심적인 신문소설을 지상에 연재할 때에 동아일보는 솔선하여 통속소설과 구담으로 대중에게 아첨하여 이 탓에,
 
9
‘신문소설이란 것은 흥미 중심의 통속소설이 아니면 안된다.’
 
10
를 세워 놓아서, 지금 자라려는 조선문학에 된서리를 준 죄로 변명할 여지가 없는 동아일보의 과오다.
【 】《東亞日報(동아일보)》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13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937)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동인(金東仁) [저자]
 
194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기본
◈ 참조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연결하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