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 沈滯(심체)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1948.3~
김동인
1
사실은 《백조》가 언제 창간되어 언제 폐간되었는지 그 당시에는 나는 몰랐다. 나는 《창조》의 책임을 집어치우고는 아주 글과 떠나서 한동안 방탕에 잠기느라고 글과는 아주 절연하게 있었다.
 
2
1921년에서 1922년에 걸친 겨울을 나는 서울 패밀리 호텔의 한 방을 전용으로 잡아두고 거기서 살았다. 저편 한 방에는 유방 김찬영이 묵어 있었다.
 
3
패밀리 호텔에 있을 노자영(아직 상면도 없는 사람이었다)에게서,
 
4
‘무슨 연애 서간을 한 편 써 달라.’
 
5
는 부탁을 편지와 전화 등으로 여러번 받은 일이 있는데,
 
6
‘연애 편지를 얻고 싶거든 먼저 내게 애인을 제공해서 그 애인에게 보내는 편지를 구하여 보라.’
 
7
고 야유적인 회답을 보냈더니 다시는 연애 서간 요구는 없었고, 그 뒤 알아 보니 노자영은 그때 그렇게 모든 연애 편지들을 한 책으로 모아서 「사랑의 불꽃」이라는 제호로 출판하였다 한다.
 
8
그 노자영의 출현으로 보아서 아마, 그때 백조파가 대두하던 시절인 모양이다. 그러나 《창조》와 《폐허》의 잔당들은 모두 아주 글과 떠난 생활을 하고 있었다.
 
9
춘원과 요한은 상해에서 《독립신문》에 종사하고 있고, 염상섭은 《폐허》 폐 간 뒤에 할 일이 없어서 이따금 나나 김찬영을 패밀리 호텔로 찾아서 소일하다가 평북 어떤 산촌의 교원 자리를 하나 구해서 그리로 떠났고, 안서는 행방불명(아마 고향에 내려가 있었을 것이다)이요, 김찬영과 나는 낮에는 잠자고 밤에는 食道園(식도원)에서 세월을 보내는 형편이요, 김환은 서울 있기는 있는 모양이지만 주식회사 창조사의 제1회 불입금을 집어삼킨 허물 이 있는지라 우리 앞에 나타나지 않고, 사실 그 새 창조했던 《조선문단》은 폐허가 되어 버린 셈이었다.
 
10
이러한 때에 또 한 개의 비극이 우리 문학사상에 생기게 되었다.
 
11
그것은 광익서관 주인 高敬相(고경상)의 아버지의 환갑의 전날이었다.
 
12
그 날도 남궁벽 등의 두세 친구와 식도원에서 놀았다. 그런데 남궁은 몹시 배가 아프다고 괴로운 얼굴을 하면서도 시장한지 음식은 그냥 먹는다.
 
13
대개 남궁이란 친구는 그 옷이나 몸가짐에 몹시 마음쓰는 사람으로서, 기침 한 번, 손짓 몸짓 한 번도 모두가 오래 스스로 수련하여서 터득한 남궁 독특의 스타일과 타입으로서, 단벌 양복이나마 언제든 깨끗이 솔질하고 총대같이 바지의 줄을 새워가지고 다니는 사람이었다.
 
14
그런데 남궁이 이 날은 체모를 차리지 못하고 한편 구석에 디굴디굴 굴고 고민하고 있었다. 그래서 하다못해 남궁의 愛妓(애기) 한경애라도 불러 주려고 퍽이나 애를 썼으나 그도 뜻대로 되지 않았다.
 
15
이튿날은 고경상 아버지의 환갑날.
 
16
공경상은 《폐허》의 두 호 발간비를 부담했고, 《창조》도 마지막 두 호는 그 에게 맡겼으며, 「無情(무정)」「海王星(해왕성)」등 여러 개의 출판물을 내는 등 신문학 운동에 적지 않게 공허한 사람이라, 그 아버지의 환갑은 온 문화인이 축하하였다.
 
17
그 자리에 으례 나올 남궁이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물어보니 배가 몹시 아파서 앓고 있다 한다.
 
18
엊저녁 너무 과식하더니 필시 식체여니 하여, 나는 그다지 걱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날 저녁으로 만주 방면으로 어떤 기생과 놀러 떠나기를 약속 했는지라, 몰래 기회 보아서 그 연회석을 피해 나와서 약속한 기생과 북행 차에 몸을 실었다.
 
19
평양서 이틀을 보내고 만주 안동에 이르니 나의 定宿(정숙)인 원보관에는 나보다 먼저 내게의 전보와 편지가 와 있는 것이었다. 그 전보와 편지는 아울러 서울 柳志永(유지영)에게서 온 것으로 남궁의 急逝(급서)를 알린 통지였다.
 
20
그 말투, 몸가짐, 걸음걸이, 하다못해 기침하는 법까지 자기 독특의 방식을 안출해서 이행하던 남궁, 《폐허》의 동인이면서도 《폐허》의 보헤미안적 기분을 싫어하며 죽는 날까지 《창조》 동인들과 교우하면서도 역시 절조를 지켜서 《폐허》를 탈퇴하지 않던 남궁.
 
21
남궁의 죽음도 나도향, 홍노작, 현빙허 등의 죽음과 아울러 조선 신문학사에 대한 지대한 고장이라 아니할 수 없다.
【 】沈滯(심체)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13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937)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동인(金東仁) [저자]
 
194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연결하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