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 李光洙(이광수)의 걸음 ◇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1948.3~
김동인
1
《창조》시절 이전에 「무정」이하「開拓者」(개척자) 등을 발표하여 文名(문명)이 있던 춘원 이광수는 동경 조선유학생 독립선언문을 초한 뒤에 재빨리 중국 상해로 망명하여 《독립신문》을 주요한과 함께 해나가고 있었다. 그러다가 그의 건강상태며 사회정세며를 따라서 조선총독부에 귀순하고 무사하 게 귀국하였다.
 
2
한동안 ‘儆新學校’(경신학교)의 영어교사 등으로 세월을 보내다가 그때 한창 신문계에 드날리는 동아일보 편집국장으로 들어가서 일을 보기 시작하였다.
 
3
그러나 사회정세는 춘원이 망명하기 이전보다 훨씬 달라졌다. 더우기 문학에 대한 견해가 달라졌다.
 
4
젊은 우리들이 애써서 대중을 이렇게 끌어온 것이었다. 즉 춘원이 그 새 우리의 대중 앞에 내에 놓은 일종의 대중문학을 부인하고 우리는 새로운 문학의 건설에 매진하던 것이었다.
 
5
춘원이 동아일보에 자리잡은 때는 바야흐로 이런 시기였다.
 
6
춘원은 한동안 주저하는 기색이 보였다. 그러다가 동아일보에 소설을 쓰기 시작하였다. 「許生傳」(허생전)「再生」(재생) 등을…. 이것은 우리의 문학발전상 지대한 지장이었다.
 
7
우리는 그 새 10년간을 영영공공 ‘대중적 흥미 없는 문학’ 건설에 힘써 왔다. 우리의 대중은 우리가 써낸 그 생경한 문학을 부득이하여 달갑게 먹고 있던 것이었다. 그리고 우리딴에는, 우리 생각으로, 오랫동안 이런 문학만을 제공하노라면, 나중에는 결국 대중도 이해하는 날이 오리라고 굳게 믿 던 바이었다.
 
8
그래서 대중을 우리의 생경한 문학으로 10년간을 길러 왔는데 춘원이 다시금 이 대중에게 통속문학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대중은 다시 춘원을 만났다. 그 새 10년간을 쓴 떡만 먹어 오던 대중은 다시 춘원의 달콤한 글을 만난 것이었다.
 
9
더우기 춘원이 그 달콤한 글을 발표하는 기관이 이 땅에서 왕자격으로 군림해 있는 동아일보 지상이었다.
 
10
그때 동아일보에 「허생전」,「一說 春香傳」(일설 춘향전),「재생」등을 쓴 것이 춘원 자신의 뜻이었는지 혹은 동아일보 사장 古下(고하) 송진우의 뜻을 받음이었는지는 따져보지 못하였지만, 이 사실 때문에 바야흐로 싹트려던 조선 신문학이 받은 타격은 막대하다.
 
11
이 책임을 오직 춘원에게 뒤집어 씌우는 내가 오히려 비겁하다. 파산, 실처 등 쓰라린 사고에 부딪쳐서 붓을 던지고 숨어 있던 내가 다시 붓을 잡은 것은 동아일보 지상의 「젊은 그들」이었다.
 
12
아직껏 청초하고 고결함을 자랑하는 나였었지만 몇 푼의 원고료를 받아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하여 거절해 오던 동아일보 집필을 종내 수락한 것이었다.
 
13
춘원은 어차피 그 출발이 신문소설이었던 사람이었지만, 이 나의 훼절이야 말로 온 조선 사회에 크게 영향되었다.
 
14
어떤 사람은 이 훼절을 나무라고 어떤 사람은 욕했지만 그보다도 많은 追隋者(추수자)가 뒤따른 것이었다.
 
15
“신문소설을 써도 괜치않다. 金東仁(김동인)도 쓰지 않느냐? 신문소설을 쓰는 것은 결코 흠절이 안 된다.
 
16
이런 생각을 들게 하여 신문학 발전에 큰 지장을 준 허물은 입이 백 개라도 변명할 여지가 없는 바이다.
 
17
물론 신문소설이란 것은 대중은 신문소설 영역까지 끌어 올리는 역할을 하지만 그 반면에 문학을 등한하는 것이라, 조선문학은 신문소설의 창성으로 하여 뒷걸음친 것이었다.
 
18
신흥 문단에서는 춘원이 홀로 「허생전」이며 「재생」등을 쓴 동안은 춘원은 문단인이 아니라 하여 불관심하여 버렸지만, 金東仁(김동인)까지 신문 소설을 쓰고 보니 신문소설을 쓰는 것이 문사로서 결코 흠이 안 된다 보게 되고, 그것이 차차 신문소설을 쓰려는 요구로 변하게까지 되었다.
 
19
신문에 한 편의 연재소설을 쓰기 시작하면 그것을 쓰는 동안은 이렁저렁 생활이 안정되기 때문이었다. 7,8개월 동안 생활의 안정을 얻는다 하는 일은 사실 생활의 경제적 기초를 못 가진 문사들에게는 여간한 큰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 】李光洙(이광수)의 걸음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미게시작품”
▪ 전체 순위 : 113 위 (1등급)
(최근 3개월 조회수 : 937)
카달로그 로 가기
▣ 참조 카달로그
▣ 기본 정보
◈ 기본
 
김동인(金東仁) [저자]
 
1948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기본
◈ 참조
 
▣ 구성 작품 (쪽별)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백과사전 연결하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수필 해설목차  서문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한글  수정

◈ 문단(文壇) 30년의 자취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