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영랑시집 (永郎詩集) (시집) ◈

◇ 두견(杜鵑)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40권  41권  42권  43권  44권  45권  46권  47권  48권  49권  50권  51권  52권 53권  1935년 11월
김영랑

1. 두견(杜鵑)

 
1
울어 피를 뱉고 뱉은 피는 도로 삼켜
2
평생을 원한과 슬픔에 지친 작은 새
3
너는 너른 세상에 설움을 피로 삭이려 오고
4
네 눈물은 수천 세월을 끊임없이 흐려 놓았다
5
여기는 먼 남쪽 땅 너 쫓겨 숨음직한 외딴곳
6
달빛 너무도 황홀하여 호젓한 이 새벽을
7
송기한 네 울음 천길 바다밑 고기를 놀래고
8
하늘 가어린 별들 버르르 떨리겠고나
 
9
몇 해라 이 삼경에 빙빙 도는 눈물을
10
씻지는 못하고 고인 그대로 흘리웠느니
11
서럽고 외롭고 여윈 이 몸은
12
퍼붓는 네 술잔에 그만 지늘겼느니
13
무서운 정 드는 이 새벽까지 울리는 저승의 노래
14
저기 성 밑을 돌아나가는 죽음의 자랑찬 소리여
15
달빛 오히려 마음 어둘 저 흰 등 흐느껴 가신다
16
오래 시들어 파리한 마음마저 가고지워라
 
17
비탄의 넋이 붉은 마음만 낱낱 시들피느니
18
짙은 봄 옥 속 춘향이 아니 죽었을라듸야
19
옛날 왕궁을 나신 나이 어린 임금이
20
산골에 홀로 우시다 너를 따라가셨더라니
21
고금도 마주 보이는 남쪽 바닷가 한많은 귀향길
22
천리 망아지 얼렁소리 센 듯 멈추고
23
선비 여윈 얼굴 푸른 물에 띄웠을제
24
네 한된 울음 죽음을 흐려 불렀으리라
 
25
너 아니 울어도 이 세상 서럽고 쓰린 것을
26
이른봄 수풀이 초록빛 들어 물 내음새 그윽하고
27
가는 대잎에 초생달 매달려 애틋한 밝은 어둠을
28
너 몹시 안타까와 포실거리며 훗훗 목메었느니
29
아니 울고는 하마 죽어 없으리, 오! 불행의 넋이여
30
우지진 진달래 와직 지우는 이 삼경의 네 울음
31
희미한 줄 산이 살풋 물러서고
32
조그만 시골이 흥청 깨어진다
【 】두견(杜鵑)
▣ 한줄평 (부가정보나 한줄평을 입력하는 코너입니다.)
전체 의견 0
백과사전 연결하기
▣ 기본 정보
◈ 기본
 
김영랑(金永郞) [저자]
 
193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 기본
◈ 참조
 
▣ 구성 작품 (쪽별)
두견
 
백과 참조
목록 참조
외부 참조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8권  19권  20권  21권  22권  23권  24권  25권  26권  27권  28권  29권  30권  31권  32권  33권  34권  35권  36권  37권  38권  39권  40권  41권  42권  43권  44권  45권  46권  47권  48권  49권  50권  51권  52권 53권  한글  수정

◈ 영랑시집 (永郎詩集)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