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여러분! 반갑습니다.    [로그인]   
  
키워드 :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 1부 님에게 ◇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1925
김소월

1. 먼 후일(後日)

1
먼 훗날 당신이 찾으시면
2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3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4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5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6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7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8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
 
9
1922. 8 개벽
 

2. 풀따기

1
우리 집 뒷산에는 풀이 푸르고
2
숲사이의 시냇물 모래 바닥은
3
파아란 풀 그림자 떠서 흘러요
 
4
그리운 우리 임은 어디 계신고
5
날마다 피어나는 우리 임 생각
6
날마다 뒷산에 홀로 앉아서
7
날마다 풀을 따서 물에 던져요
 
8
흘러가는 시내의 물에 흘러서
9
내어던진 풀잎은 엷게 떠갈제
10
물살이 헤적헤적 품을 헤쳐요
 
11
그리운 우리 임은 어디 계신고
12
가엾은 이내 속을 둘 곳 없어서
13
날마다 풀을 따서 물에 던지고
14
흘러가는 잎이나 맘 헤보아요
 

3. 바다

1
뛰노는 흰 물결이 일고 또 잦는
2
붉은 풀이 자라는 바다는 어디
 
3
고기잡이꾼들이 배 위에 앉아
4
사랑 노래 부르는 바다는 어디
 
5
파랗게 좋이 물든 남(藍)빛 하늘에
6
저녁놀 스러지는 바다는 어디
 
7
곳 없이 떠다니는 늙은 물새가
8
떼를 지어 좇니는 바다는 어디
 
9
건너서서 저편(便)은 딴 나라이라
10
가고 싶은 그리운 바다는 어디
 

4. 산山 위에

1
산(山) 위에 올라서서 바라다보면
2
가로막힌 바다를 마주 건너서
3
님 계시는 마을이 내 눈앞으로
4
꿈 하늘 하늘같이 떠오릅니다
 
5
흰 모래 모래 비낀 선창(船倉)가에는
6
한가한 뱃노래가 멀리 잦으며
7
날 저물고 안개는 깊이 덮여서
8
흩어지는 물꽃뿐 안득입니다
 
9
이윽고 밤 어두운 물새가 울면
10
물결조차 하나 둘 배는 떠나서
11
저 멀리 한바다로 아주 바다로
12
마치 가랑잎같이 떠나갑니다
 
13
나는 혼자 산(山)에서 밤을 새우고
14
아침해 붉은 볕에 몸을 씻으며
15
귀 기울고 솔곳이 엿듣노라면
16
님 계신 창(窓) 아래로 가는 물노래
 
17
흔들어 깨우치는 물노래에는
18
내 님이 놀라 일어나 찾으신대도
19
내 몸은 산(山) 위에서 그 산(山) 위에서
20
고이 깊이 잠들어 다 모릅니다
 

5. 옛 이야기

1
고요하고 어두운 밤이 오면은
2
어스러한 등(燈)불에 밤이 오면은
3
외로움에 아픔에 다만 혼자서
4
하염없는 눈물에 저는 웁니다
 
5
제 한 몸도 예전엔 눈물 모르고
6
조그만한 세상(世上)을 보냈습니다
7
그때는 지난날의 옛이야기도
8
아무 설움 모르고 외웠습니다
 
9
그런데 우리 님이 가신 뒤에는
10
아주 저를 버리고 가신 뒤에는
11
전(前)날에 제게 있던 모든 것들이
12
가지가지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13
그러나 그 한때에 외워 두었던
14
옛이야기뿐만은 남았습니다
15
나날이 짙어가는 옛이야기는
16
부질없이 제 몸을 울려 줍니다
 

6. 님의 노래

1
그리운 우리 님의 맑은 노래는
2
언제나 제 가슴에 젖어 있어요
 
3
긴 날을 문 밖에서 서서 들어도
4
그리운 우리 님의 고운 노래는
5
해지고 저무도록 귀에 들려요
6
밤들고 잠드도록 귀에 들려요
 
7
고이도 흔들리는 노랫가락에
8
내 잠은 그만이나 깊이 들어요
9
고적한 잠자리에 홀로 누워도
10
내 잠은 포스근히 깊이 들어요
 
11
그러나 자다깨면 님의 노래는
12
하나도 남김 없이 잃어버려요
13
들으며 듣는 대로 님의 노래는
14
하나도 남김없이 잊고 말아요.
 
15
1923. 2 개벽
 

7. 실제失題 / 실제 1

1
동무들 보십시오 해가 집니다
2
해지고 오늘날은 가노랍니다
3
윗옷을 잽시빨리 입으십시오
4
우리도 산(山)마루로 올라갑시다
 
5
동무들 보십시오 해가 집니다
6
세상의 모든 것은 빛이 납니다
7
이제는 주춤주춤 어둡습니다
8
예서 더 저문 때를 밤이랍니다
 
9
동무들 보십시오 밤이 옵니다
10
박쥐가 발부리에 일어납니다
11
두 눈을 인제 그만 감으십시오
12
우리도 골짜기로 내려갑시다
 

8. 님의 말씀

1
세월이 물과 같이 흐른 두 달은
2
길어둔 독엣 물도 찌었지마는
3
가면서 함께 가자 하던 말씀은
4
살아서 살을 맞는 표적이외다.
 
5
봄 풀은 봄이 되면 돋아나지만
6
나무는 밑구루를 꺾은 셈이요,
7
새라면 두 죽지가 상한 셈이라
8
내 몸에 꽃필 날은 다시 없구나.
 
9
밤마다 닭소리라 날이 첫시면
10
당신의 넋맞이로 나가 볼 때요,
11
그믐에 지는 달이 산에 걸리면
12
당신의 길신 가리 차릴 때외다.
 
13
세월은 물과 같이 흘러 가지만
14
가면서 함께 가자 하던 말씀은
15
당신을 아주 잊던 말씀이지만
16
죽기전 또 못 잊을 말씀이외다.
 
17
1925. 12 시집 진달래꽃
 

9. 님에게

1
한때는 많은 날을 당신 생각에
2
밤까지 새운 일도 없지 않지만
3
아직도 때마다는 당신 생각에
4
추거운 베갯 가의 꿈은 있지만
 
5
낯 모를 딴 세상의 네길거리에
6
애달피 날 저무는 갓스물이요.
7
캄캄한 어두운 밤 들에 헤매도
8
당신은 잊어버린 설움이외다.
 
9
당신을 생각하면 지금이라도
10
비오는 모래밭에 오는 눈물의
11
추거운 베갯 가의 꿈은 있지만
12
당신은 잊어버린 설움이외다.
 
13
1925. 12 시집 진달래꽃
 

10. 마른 강江 두덕에서

1
서리맞은 잎들만 쌔울지라도
2
그 밑에야 강(江)물의 자취 아니랴
3
잎새 위에 밤마다 우는 달빛이
4
흘러가던 강(江)물의 자취 아니랴
 
5
빨래 소리 물소리 선녀(仙女)의 노래
6
물 스치던 돌 위엔 물때 뿐이라
7
물때 묻은 조약돌 마른 갈숲이
8
이제라고 강(江)물의 터야 아니랴
 
9
빨래 소리 물소리 선녀(仙女)의 노래
10
물 스치던 돌 위엔 물때 뿐이라
카탈로그 로 가기
백과사전 으로 가기
▣ 인용 디렉터리
백과 참조
김소월의 시집 (진달래꽃) (1925)
목록 참조
 
외부 참조
 
▣ 기본 정보
◈ 기본
진달래꽃 [제목]
 
김소월(金素月) [저자]
 
1925년 [발표]
 
◈ 참조
▣ 참조 정보 (쪽별)

  메인화면 (다빈치!지식놀이터) :: 다빈치! 원문/전문 > 문학 > 한국문학 > 근/현대 시 해설목차  1권 2권  3권  4권  5권  6권  7권  8권  9권  10권  11권  12권  13권  14권  15권  16권  17권  한글  수정

◈ 진달래꽃 (시집) ◈

©2004 General Libraries

페이지 최종 수정일: 2004년 1월 1일